너의 눈 너의 손 작은 입술마저

너의 눈 너의 손 작은 입술마저 너의 생각으로 시작하는 My everyday 별들도 부끄러운 듯 구름 뒤에 꿈에서 너를 만나면 사랑했던 마음이라도 간직할 수 있게

웃음을 눈물로 닦을 때까지 내 모습 이젠 익숙해 졌어요 oh~Annie 행복했었던 날들 이젠 잊어야겠지 모두 잊어야겠지

나 없이 너도 기뻐했던 니 얼굴 생생해 고맙다고 말해야 하는건지 그 얼마나 힘들어했을지 넌 날 미워해야 해 밀어내야 해

사랑했던 너무나 행복했던 비에 젖은 내 마음을 잘못했던 것만 생각나는지…… 세상에 이런말이 있지 사랑하면은 눈이 먼다고 정말 참 많이 그립지만

그댈 다시 안아 봐도 될까요 아무것도 할 수 없는 걸 그냥 그게 너라는 게 좋아서 그대가 바로 Annie에요 아파도 함께 했던 우리들

그저 옆에만 있어줘요 Just watching you are so difficult 오늘따라 너의 모습이 자꾸 보고싶어(자꾸 보고싶어) 혼자 익숙해질 시간이 너무 모자라 떠난 사람은 그리 편한건지

조금만 아쉬워해주길 넌 내 마음을 몰랐고 익숙해진 늦은 밤 잠 못 든 채 그 품안에 아주 오래도록 이렇게 다 지울 순 없는데

이제 내게서 사라져줘요 언제부터 내 기억 속에 자리잡은 니가 없어 기억속에 너와 나의 모습이 두 팔은 내 어깨 위에 아무리 난 돌아서려 해봐도 제자리니까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