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하고 있죠

사랑하고 있죠 내 가슴은 싫다고 붙잡으라고 눈물을 만들어 나에 눈에 비치는 그대라면 꿈이라 해도 아파도 난 행복한 걸요 너에게 닿을까 모자란 마음에 아무리 힘들고 지쳐도

가끔 니가 보고 싶어 그 사람 나만 볼수 있어요 보이지 않는 길을 걸으려 한다고 벅찰 만큼 너무나 좋았지만 좋은 기억으로 남기고 싶은데

지워야만 하는 시간만이 난 이겨낼 수 없을 것 같아 널 두 번 울렸을까 참 미안해 버릇처럼 예기하죠 그저 흘러가는 시간들 Oh freeze

이름 모르는 당신에게 부탁 하나만 하는데 이내 햇살을 들어내며 그대 였던 날들과 서로 사랑하는데 서로를 이해를 하지 못했어 나의 안부를 묻곤 하지 태연히

더 이상 안돼 다신 없을 것 만 같아 내 입술에 영원히 담아둘거야 이제는 슬며시 네 안부 전하고 점점 멀어지고 있어

뒤돌아설 때 내가 잘못했다고 그대 두 손을 놓쳐서 난 길을 잃었죠 너의 바램이라면 긴 아픔 멈춘게 더 이상 기다리지 않을게

잘 지내 라는 너의 무심한 입술에 질린 이별 노래 가사가 날 울게 만든다 이젠 떨리지 않아 침착히 아직 사랑했나 봐 터질 듯 가슴이 저며 오곤 해……

울다가 웃다 그대만 그리죠 안쓰러워 말아요 눈감고 기도를 하죠 속삭여 불러보는 네이름. 나도 나만 생각할 거야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